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

교동마을 자랑비

자원명칭-카테고리-지역-중요도-출처-매체유형-연계사업
자원명칭 교동마을 자랑비
카테고리 어메니티자원 > 지역명소
 장연면
 자체조사
매체유형 원문
연계사업 연계사업

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

자원의 내용 및 특징

  • 교동은 본래 연풍군 장연면의 지역이었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송치동(松峙洞)․송동(松洞)․교동(校洞)․덕비동(德丕洞)․장암동(墻岩洞) 일부와 대성동(台城洞) 일부를 병합하여 송동과 덕비의 이름을 따서 송덕리라 하고 괴산군 장연면에 편입시켰다.

    현재 마을의 가구수는 56호로 작은 마을이지만 예전에는 130여호가 되는 큰마을이었다고 한다. 요즈음엔 교통도 편리해져 괴산에서 연풍을 거쳐 수안보까지 오가는 버스가 하루에 8회 왕복하고 있다. 교육은 국민학교의 경우 장연면 장암리에 있는 장풍국민학교에 다니고, 중학교는 장연중학교 또는 칠성면에 있는 칠성중학교를 다닌다.

    위치와 형태
    ◦ 장승의 크기 : 높이 약 180㎝, 둘레 약 50㎝
    ◦ 갯수 : 나무장승 1기
    ◦ 명칭
          - 제의 명칭 : “동고사”
          - 장승 명칭 : “õ하대장군”(예전에는 “지하대장군”이었다고 함)
    ◦ 재질 : 소나무
    ◦ 위치 : 마을의 북서쪽 낮은 구릉 위의 시멘트 벽에 슬레이트 지붕을 한 산 제당이 있고, 산제당 옆 소나무에 비스든하게 기대어 장승을 세워 놓는다.
    ◦ 외형
           - 장 승 : 교동의 장승은 인근의 산에서 둘레가 약 50㎝ 정도 되는 소나무를 베어다가 톱과 자귀를 이용하여 높이를 약 180㎝ 정도 되게 자른 다음, 간단히 얼굴과 명문만을 묵서(墨書)하여 만든다. 몸ü의 명문에는 “õ하대장군(天下大將軍)”이라고 쓴다. 그러나 예전에는 송동마을에서 õ하대장군이라 썼고, 교동은 지하대장군이라고 썼다. 두 눈과 눈썹은 치켜 올라간 모습을 하고 있고, 코는 뾰족하게 표현했으며, 입은 약간 벌어져 있다. 먹물이 지워져전ü적인 형상을 파악하기가 힘들었으나 머리와 얼굴을구분하기 위해 얼굴 부분을 편평하게 깎아 구분하고 있다. 장승은 땅에 묻는 것이 아니라 하여 평소 소나무에기대어 놓는다.
     - 산제당 : 멀리에서 얼핏 보면 마치 상여집과도 흡사한 산제당은 3평 남짓한 규모에 벽돌로 쌓은 후 시멘트로 바른 다음, 슬레잍트로 지붕을 하였다. 그 형태는 직사각형으로, 안에는 제기(祭器)만 보관하고 있을 뿐 아무것도 없었다.

    제작연대 및 유래
    장승을 언제부터 세우고 동고사를 지내기 시작했는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마을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마을이 생기면서부터 장승과 산제당을 위해 왔다고 한다.

    아무튼 마을의 평안과 풍년, 그리고 가축이 번성하기를 기원하는 동고사를 아주 오래전부터 행하고 있음을 마을의 역사에서 알 수 있었다. 장승의 명문도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원래는 õ하대장군이 아니라 지하대장군 이었다고 하는데 송동과 교동마을이 분리되면서 교동에서도 장승이 õ하대장군이라고 쓰고 있다.

     

    관련의례


    음력 정월 초하루 저녁(밤 10~11시경)에 지내는 교동의 동고사는 산제당옆에 장승 1기를 세워놓고 지낸다. 제관은 생기복덕을 보아 깨끗하고 정갈한사람으로 부부를 선출하는데, 이들이 모든 제의를 주관한다. 제관을 교동에서는“고양주”라고 부르며 실제로 제를 지낼 때에는 남자 고양주와 축관만이 참여한다. 여자 고양주는 집에서 각종 제물을 준비한다. 고양주와 축관은 제지내기 3일 전부터 목욕재계를 하고, 술과 담배를 금하여야 하고, 부인과 잠자리도 같이할 수 없다. 또한 부정한 것을 보지 말아야 하기 때문에 바깥 출입을 삼간다. 제물로는 3되 3홉의 시루떡과 북어 두 마리․돼지머리․밤․대추 등이 준비되며, 등불을 켜기 위해 들기름도 약간 준비한다. 제의 비용은 마을기금과 동제답에서 나오는 곡물을 이용한다. 제의가 진행중일 때 마을에 남아 있는 각 가정에서는 불을 켜 놓고 조용히 제의가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날이 밝으면 고양주집에 모여 음복을 한다. 제의과정은 일반 유교식 제의와 유사하며 마지막으로 소지를 올리는 것으로 제의는 끝난다. 축문의 내용 역시 그 형식에 있어 다른 을의 축문과 별로 다를 바가 없다. 교동의 축문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維歲次 庚戌 正月 丁巳 朔 初二日 戊午 幼學 ○○○ 敢昭告于
    水口洞神之靈 伏惟天地輩判 陰陽配合 山川分界
    人神和合 神仙由人 靈感何顯 人不賴神 吉福何由
    庚戌年歲首一年 所係之月 上由 月吉良長 一村祝顥
    太平安樂 五穀豊登 六畜繁盛 三災人難 五窮九橫
    六厄陰諸 地獄化爲 迷塵精備 時羞薦此精誠 伏惟靈神
    庶錫飮奠獻 尙饗

     

버튼

네티즌 후기 (해당 네티즌 후기는 로그인 및 실명인증한 사람에게만 글쓰기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등록된 네티즌 후기가 없습니다.